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지역
목포시장 선거, 투표일 가까워지자 혼탁 양상에 기자 개입설 까지
각 후보 캠프마다 정보전 활용 상대편 흠집 내기 열중
기사입력: 2014/04/02 [09:45]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효근

오는 6월 4일 치러지는 목포시장 선거전이 투표일이 가까워질수록 상대 후보에게 흠집을 내기 위해 상호 간 치열한 정보전을 펼치면서 혼탁 양상을 보이고 있다.

 

더구나 그 중심에 목포시를 출입하는 기자들이 개입해 움직이고 있다는 소문이 돌면서 올바른 시장이 선출될 수 있도록 정책을 알려야 하는 언론이 각 후보의 하수인이 됐다는 비난도 함께 쏟아지고 있다.

 

그러나 언론의 통상적인 보도도 후보 자신에게 불리한 기사가 나오면 그 기자는 상대 후보 지지자란 소문을 퍼트려 기자들 간 반목을 만들고 있다는 반대 의견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지난 1일 발생한 목포 모 식당에서 특정후보와 일부 기자들의 점심이 선관위에 접수됐는데 그날 모임을 알리는 문자가 고스란히 선관위에 전달됐고, 고발자는 상대 후보를 지지한 기자였다는 소문이 벌써 도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에 앞서 특정후보 종교 헌금이 선관위에 기부행위로 접수돼 조사가 진행됐다. 이에 대해 관련 후보 측에서는 “통상적인 종교 활동을 마치 선거법을 위반한 기부행위처럼 취급받은 것은 억울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기독교인 A 씨는 “자신도 교회 임직자면서 교회 헌금을 가지고 모함을 하면 되겠느냐?”며 “헌금 내용을 상대 측 후보에게 전달한 사람이 모 신문사 K 씨 기자로 알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처럼 일련의 사건 뒤에는 항상 기자가 있는 것처럼 소문이 퍼지면서 같은 기자들끼리도 서로 믿지 못하는 반목의 골도 깊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B 기자는 “기자도 사람이다 보니 자신이 지지하는 특정 후보의 대해 우호적 기사를 쓸 수도 있을 것이다”며 “그러나 반대 후보를 비난하는 내용이 통상적인 도를 넘는 다거나 반대 후보의 잘못을 보도가 아닌 밀고를 하는 것은 올바른 방법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하지만, 다소 특정후보에게 불리하게 작용했을지라도 실제 있었던 사건을 보도한 것은 언론의 소임이다”며 “나에게 불리한 기사를 썼다고 그 기자를 반대편 지지자로 몰아붙여 기자들 간 반목을 만드는 것도 개선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무안군 망운면 원송현 주민들의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