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문화/여가
문화
정신병원 자살사건 배경 연극 ‘장미를 삼키다’ 서울 대학로 미마지아트센터 물빛극장 공연
‘장미를 삼키다’ 자살사건을 통해 상처와 고통을 숨기는 것에 대한 의문과 고통 원인 분석
기사입력: 2022/08/03 [10:25]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효근

 

▲ 장미를 삼키다 포스터     ©강효근

정신병원 자살사건을 배경으로 한 연극 ‘장미를 삼키다’가 서울 대학로 미마지아트센터 물빛극장에서 공연된다.

 

이번에 공연될 ‘장미를 삼키다’는 도시 외곽에 자리한 정신병원에서 환자가 자살하고, 다시 연쇄적으로 자살이 이어지자 이 사건의 수사를 맡은 형사가 이병원 의사와 죽음 직전 만났던 환자를 찾아오면서 집요한 취조가 시작되면서 그들의 어둠이 드러난다는 이야기다.

 

이번 작품은 여주인공페스티벌이 올해로 3주년을 맞게 된 가운데 선정 작품 중 마지막 공연으로 여주인공들의 연기를 더욱 폭넓고 다양하게 만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공연은 자살사건을 통해 상처와 고통을숨기는 것에 대한 의문과 고통의 원인을 관객과 함께 풀어보고 분석할 수 있는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 작품은 김수미 작가가 2002년에 집필하였고, ‘고나마루 국제 연극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연극 ‘허길동전’의 김관 연출의 확고한 연출력과 세밀함이 더해졌다. 또한 연기력이 탄탄한 총 9인의 배우들이 무너져 갔던 과거의 기억들을 넘어서서 심연 안에 들어가 있는 각각의 인물들을 탐구하며 감정의 증폭을 조절하며 심도 있게 연기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정신병원 자살사건 배경 연극 ‘장미를 삼키다’ 서울 대학로 미마지아트센터 물빛극장 공연
  •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