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민단체, 민주당 목포시위원회 당원정보 유출 범죄행위다…관리부실 지적

시민단체, “지방자치 30년 구태 사라지지 않는 것 민주당 사과하고 책임져라”

강효근 | 기사입력 2022/04/27 [18:1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지역
목포시민단체, 민주당 목포시위원회 당원정보 유출 범죄행위다…관리부실 지적
시민단체, “지방자치 30년 구태 사라지지 않는 것 민주당 사과하고 책임져라”
기사입력: 2022/04/27 [18:12]   widenews.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효근

▲ 목포시민단체가 민주당 목포시지역위원회의 당원정보 유출을 규탄하고 있다.


목포시민사회소통과연대・목포인권포럼(이하 목포시민단체)는 27일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목포시지역위원회의 당원정보 유출과 관련 성명을 내고 “당원정보 유출은 범죄행위다”며 민주당의 관리부실을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지방자치가 부활하고 시행된 지 3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이런 구태들이 사라지지 않고 거리낌 없이 거래되는 현실에 대해 민주당은 사과하고 책임을 져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지난 26일, 모 방송사가 민주당 목포시지역위원회 위원장인 김원이 국회의원 전보좌관 유 모 씨가 지난 2021년 신규로 모집된 당원 개인정보를 현재 목포시장 선거캠프에서 활동하는 박 모 씨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는 “민주당 당원 8천여 명의 개인정보가 특정인의 정치적 이득을 위해 전달되었다면 이는 명백히 당원의 민주적 의사결정을 침해한 반민주적인 행위이다”며 “주권자인 목포시민의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한 행위이다. 또한 시민의 자율적 의사를 왜곡시킬 수 있는 시민 주권을 짓밟은 행위이다”고 규탄했다. 

 

현직 김원이 국회의원의 유모 전보좌관과 현재 목포시장 예비후보자의 선거 캠프에서 활동하고 있는 박 모 씨의 거래가 어떤 목적으로 이루어졌는지 알 수는 없으나 김원이 국회의원과 김종식 시장은 어떻게 책임을 다할 것인지 목포시민에게 자신들의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 

 

한편, 김종식 예비후보는 이번 방송 보도와 관련 “사건이 발생한 시점도 지난해고, 해당 박 모 씨는 자원봉사자 중 한 명일뿐이다”며 자신들과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목포시민단체,민주당,당원정보,유출,범죄 관련기사목록
메인사진
남수단 슈바이처 고 이태석 신부 묘지 앞에서
메인사진
지리산 한신계곡 가내소 폭포 절경
메인사진
계룡산 삼불봉에서 관음봉 가는 길 풍경
메인사진
함평군이 독서문화 정착 위한 휴가지 책 나눔 행사를 하고 있다
메인사진
목포의 맛을 느끼다...원도심 선창가 식당의 아귀수육이 입맛을 자극한다
메인사진
황매산 철쭉이 상춘객을 불러 모은다
메인사진
금오산 대혜폭포의 겨울 위용
메인사진
900M 깍아지른 절벽에 자리한 금오산 약사암 절경
메인사진
새해 이튿날 지리산 천왕봉에 핀 눈꽃
메인사진
크리스마스 트리가 코로나로 힘든 사람들을 위로한다
메인사진
내장산 단풍의 구경에 가을을 맞이한다
메인사진
가을 영암 월출산 기찬랜드에 핀 화려한 국화
메인사진
초여름 곡성 초악산 기암괴석과 들꽃들
메인사진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가 살랑이는 순천 영화마을
메인사진
국립공원 월출산 아래 만개한 노란 유채꽃
메인사진
대한민국 대표 축제 ‘2017 대한민국 국향대전’절정의 모습
많이 본 뉴스